¾ÆAIμð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보내기
문화원달력
조직도
홈 >향토문화자료관>향토위인

 

도선

이미지없음
 도선(道詵)

<유래> 신라 흥덕왕 2(827)~효공왕 2(898). 신라말의 승려, 풍수설
의 대가, 속성은 김씨(金氏), 영암에서 출생. 15세에 출가하여 월유
산 화엄사에서 중이 되었다. 846년(문성왕 8년)에 곡성 동리산(桐裏
山)의 혜철(惠徹)을 찾아가서 무설설(無說說), 무법법(無法法)의 법
문을 듣고 오묘한 이치를 깨닫고 구족계(具足戒)를 받은 뒤, 전남 
광양의 옥룡사에서 후학들을 지도하였다.
도선은 승려로서 보다는 풍수설의 대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때문
에 우리나라 풍수지리학의 역사가 신라말까지 올라가는 것은 도선
의 생존연대가 그때였기 때문이다. 헌강왕 1년(875)에 도선은 지금
부터 2년 뒤에 반드시 고귀한 사람이 태어날 것이라고 하였는데 송
악에서 고려 태조가 태어났다. 그후 고려왕들은 <도선비기>의 참위
설과 불교신앙에서 오는 가호의 힘을 의지할 만큼 영향력이 있었
다. 도선은 일찍이 내가 순역을 점쳐서 정한 곳 이외에 함부로 사원
을 세우면 지덕(地德)을 손상하여 국운이 길하지 못하리라 하였다. 
도선이 산천의 지세를 점쳐서 결정한 탐을 비보사탑(裨補寺塔)이
라 하였다. 이동면 용덕사에는 일찍이 도선이 조성했다고 전하는 3
층 석탑제가 있으며, 또 철인 삼위(三位)를 조성하여 봉안하였다는 
약사의 기록이 전해지는데 철인 3위중 1위는 없어지고 현재 2위만 
전해진다.

<참고 : 민족문화대백과, 내고장의 얼, 유물유적편>, 노승식
    목록



 
주소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