¾ÆAIμð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보내기
문화원달력
조직도
홈 >향토문화자료관>향토위인

 

민승호

이미지없음
 민승호(閔升鎬)

<묘> 순조 30(1830)~고종 11(1874). 조선말기의 척신. 본관은 여
흥, 자는 복경(復卿), 치구(致久)의 아들로 치록(致祿)에게 입양되
었으며 명성왕후(明成王后)의 오빠이다. 고종 1년(1864) 증광시 병
과에 급제하였다. 1866년 여동생이 왕비로 책봉되자 중용되어 그해 
8월에 이조참의 1867년 1월에 호조참판에 임명되었다. 1872년 형조
판서가 되고 1873년 병조판서에 올랐다.
이무렵 일본 메이지(明治) 정부의 국교요청이 흥선대원군에 의하
여 국서수리거부정책으로 나타나자 이에 반대하여 국서를 거부할 
경우 일본의 분노를 사게된다면 반드시 후환이 있을것과 양국이 서
로 제휴하여 문명개화 할 수도 없을 것임을 통한한 나머지 박정양
(朴定陽)을 부산에 파견하여 당시의 형세를 관찰케 하였다. 1873년 
이후 명성황후의 배후 인물로 암약하여 대원군이 실각하자 국정전
반에 참여하였으나 다음해인 1874년 폭탄이 장착된 소포를 열다가 
폭발하여 일가와 함께 폭사하였다.
그의 묘소는 구성면 상하리 민재궁에 있으며 비문은 민영환이 썼다.

<참고 : 한국인물대사전, 민족문화대백과>, 이인영
    목록



 
주소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