¾ÆAIμð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보내기
문화원달력
조직도
홈 >향토문화자료관>향토위인

 

박은

이미지없음
 박은(朴誾)

<묘> 박은은 조선조의 천재시인으로 고령 용담촌(龍潭村)에서 한
성부 판관 담손(聃孫)과 경주이씨 사이에 1남 3녀중 장남으로 태어
났다. 본관은 고령이고 자는 중열(中說), 호는 읍취헌(挹翠軒)이다. 
그는 어려서부터 범상치 않았으며 신골(神骨)이 투철하여 눈썹과 
눈이 매우 아름다워 속세에 사는 사람 같지 않았으며, 4세에 책을 
읽을 줄 알았으며 8세 때에는 대의(大義)를 알았다. 15세에는 문장
에 능통하여 널리 이름이 났으며, 그 당시 대제학이었던 신용개(愼
用漑)가 이를 알고 사위로 삼았다. 1495년(연산군 1년) 17세가 되
던 해에 진사가 되었고 다음 해에는 식년문과(式年文科)에 병과(丙
科)로 급제하였다. 같은 해 12월 조정에서 실시한 사가독서자(賜暇
讀書者) 선발에 뽑혀 장인인 신용개와 김일손(金馹孫), 남곤(南袞) 
등 14명과 사가독서하였다. 그 뒤 승문원권지(承文院權知)를 받고 
홍문관에 선택되어 정자(正字)가 되고 수찬(修撰)에 있으면서 경연
관(經筵官)을 지냈다.
평소 직언(直言)을 잘하기로 이름난 그는 1498년(연산군 4년) 20세
의 나이로 유자광(柳子光)의 간사함과 성준(成俊)이 유자광에게 아
첨함을 탄원하는 상소를 올렸다. 이에 성준 등이 크게 노하여 연산
군에게 고하여 ‘사사부실(詐似不實)’ 이라는 죄명으로 파직시켰다. 
이때가 1501녀 23세 되던 해였다. 이후 그는 더 이상 속인들에게 스
스로 용납되지 않은 것임을 알고 오직 자연속에서 시와 술로써 세월
을 보내기로 다짐했다. 1503년(연산군 9년) 3월 16일 아내 신씨가 
백일도 안된 아들 동숙(同叔)을 남긴채 2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
는 재앙을 맞이했다.
1504년 봄 다시 지제교(知製敎)로 임명되었다. 갑자년에 이르러 유
자광등 간신들과 연산군의 횡포가 더욱 심하여 지자 갑자사화에 연
루되어 3월 2일 동래로 유배되었다. 백일후 서울로 압송되어 의금부
에 투옥된 후에도 그의 기개가 꺾이지 않자 군기시(軍器寺)앞 거리
에서 효수(梟首)하고 <詐忠自安 新進侮長官>이라는 죄명으로 목
에 걸게 하였다. 사형당한 이때의 나이 26세였다. 3년이 지난 후 중
종이 즉위한 후 그의 죄가 신원되고 도승지로 추증되었다. 그는 16
세기 중엽 용재(容齋), 이행(李荇)과 함께 거벽으로 추승된 천재시
인이며, 해동강서파(海東江西派)의 대표적 시인이었다.
그의 문집인 읍취헌유고는 그의 친구였던 이행이 모아 현재까지 전
해져 내려오고 있으며 <속동문선(續東文選)>에도 63편이 수록되
어 있다.
그의 묘소는 용인군 내사면 식금리에 위치해 있으며, 그의 묘소 마
을입구에는 1984년 6월 10일 전국시가비 건립동호회에서 설립한 읍
취헌시비(挹翠軒詩碑)가 세워져 있다.

<참고문헌 : 國朝人物考, 中宗實錄, 朴誾硏究>, 최희면
    목록



 
주소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