¾ÆAIμð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보내기
문화원달력
조직도
홈 >향토문화자료관>향토위인

 

유근

이미지없음
 유근(柳瑾)

<출생.묘> <전일 이등(伊藤) 후(候)가 우리 한국에 오니 어리석은 
우리 백성이 서로서로 일러 말하기를 후(候)는 평일 동양 삼국이 정
립(鼎立)하여 안녕하게 지내는 일로 자임(自任) 주선하던 사람이다.
오늘 한국에 오는 것은 반드시 “우리나라의 독립을 공고히 부식(扶
植)할 방략(方略)을 권고하리라”하여 항구(港口)에서 서울에 이르
는 거리에 관민 상하가 환영함을 마지않았는데 천하의 일이 예측하
기 어려운 것도 많도다.
천만 꿈밖에도 5조약이라는 것이 어디서부터 제출되었는가? 이 조
건은 비단 우리 한국뿐만이 아니라 동양 3국의 분열하는 조짐을 빚
어내는 것이니 이등 후의 애초 주의(主意)가 어디에 있는 것인가?
그러나 우리 태황제 폐하계서 성의(聖意)로 끝내 거절하셨으니 그 
조약이 성립되지 못한 것은 생각하건데 이등 후 자신도 알고 있을 
것이다.
아아! 저 돼지, 개만도 못한 소위 정부대신이란 자들이 영리(榮利)
를 노리고 공갈을 겁내서 움찔움찔 물러서고 움츠려 떨면서 매국의 
적이 되어 3천리 강토와 5백년 종사(宗社)를 남에게 바치고 2천만 
생령을 다른 사람의 노예로 몰아내도다.
저들 돼지, 개만도 못한 외부대신(外部大臣) 박제순(朴齊純) 및 여
러 대신은 깊이 책망할 것도 없는 일이지만, 명색 참정대신이라는 
자는 정부의 수상으로서 다만 ‘부(否)’자 쓰는 것으로 문책을 방지하
고 이름이나 대는 밑천으로 삼으려고 하는 것인가?
김청음(金淸陰)의 화친하는 글을 찢고 통곡하는 일은 못하고 정동
계(鄭桐溪)의 칼로 배 가르는 일도 못하면서 뻔뻔스럽게 살아서 이 
세상에 있으니 무슨 면목으로 강경하신 황제폐하를 다시 뵈오며, 무
슨 면목으로 2천만 동포를 다시 대할 것인가?
아아! 슬픈 일이요, 아아! 분한 일이로다. 우리 2천만! 남의 노예가 
되는 동포들이여-사는 것인가? 죽는 것인가? 단군.기자 이래 4천년 
군민(君民) 정신이 하룻밤 사이에 갑자기 멸망하고 마는 것인가? 애
통하고 애통한 일이로다 동포여! 동포여!->

이 글은 광무 9년(1905) 11월 20일자 황성신보에 게재되었던 사설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의 전문(全文)이다.
이 글은 본래 장지연(張志淵)이 발표하였으나 용인 출생의 선각 언
론인 류근(柳勤)이 초고(初稿)했던 것으로 전하고 있다.
그는 철종 12년(1861) 수여면 금령(지금의 용인읍, 김량장리)에서 
출생하였으며, 어려서부터 한학과 문장에 능한 재사로 널리 알려져 
있었다.
한학에 전념하면서 성년기를 보낸 그는 39세 때인 광무 9년 장지
연, 남궁억 등과 함께 황성신문을 창간하였다. 그리고 동년 9월 5일 
대한 황성신문을 인수하고 한국 신문 사상최초의 고금제(주식회사)
로 운영을 시도하였다.
이 신문은 국한문을 혼용하였고, 진보와 보수 사이에서 중립적 논조
를 취하고 있던 중 매국적인 을사 5조약이 체결되어 3천리 강토가 
이등(伊藤)의 손에 넘겨지고 황실은 이름뿐인 빈껍데기가 되어 가
매, 그러한 중대한 사실을 정확히 보도로 한 글자. 반 글구를 지나치
지 않고 그 자세한 경위와 내용을 보도하여 국내외의 모든 국민에
게 일제의 간악한 침략행위의 진상을 폭로하였다.
그리고 마침내 저 유명한 “이날에 방성대곡한다”는 사설을 게재하
여 2천만 동포가 다함께 울면서 읽었다.
이 글로 인하여 장지연은 옥고를 치뤘고 황성신문은 인쇄기재를 빼
앗긴 채 정간되고 말았다.
이듬해인 1906년 2월에 복간되었으며 이때 장지연은 물러나갔고 유
근이 대신 사장에 취임하여 거국적인 논조로 민심을 이끌어 나갔고 
매일신보와 함께 국채보상운동을 전개하면서 일제식민지화에 대항
했던 것이다.
그러던 중 1910년 10월 4일, 일제통감부의 압력으로 황성신문을 떠
나게 되자 오로지 교육, 문화 활동에 앞장섰다가 1920년 동아일보
가 창간될 때 편집고문으로 참여, 그 창간호에 “아집(我執)의 본분
과 참여” 제하의논설을 발표하였다.
또한 동년 6월에는 이상재, 한규설, 유성준, 최두선, 오긍선, 김명
로 등과 함께 조선교육회를 발족, 2세 교육 사업에 헌신적인 노력
을 기울였으며, 각종 사회단체에도 적극 참여 민족의 자존, 자극, 독
립의 의지를 일깨우는데 앞장섰다.
당대의 선각 언론인으로서 격랑의 한 세대를 살았던 유근 선생은 
1922년, 향년 61세를 일기로 서거, 고향인 용인 노고봉 산록 동편에 
영민하고 있다.

<참고 : 독립운동사 제7권, 용인군, 향토문화와 전통>, 이인영
    목록



 
주소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