¾ÆAIμð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보내기
문화원달력
조직도
홈 >향토문화자료관>향토위인

 

자초

이미지없음
 자초(自超)

<유래> 고려 충숙왕 14(1327)~조선 태종 5(1405). 조선 초기의 고
승. 속성은 박씨(朴氏), 호는 무학(無學), 당호는 계월헌(溪月軒), 
인일(仁一)의 아들로 경남 합천에서 출생. 충혜왕 5년(1344)에 출가
하여 혜명국사(慧明國師)로부터 불법(佛法)을 배우며 부도암(浮屠
庵)에 머물렀다. 1353년 원나라 연도(燕都)로 가서 지공(志空)을 만
나 도를 인정받았다. 후에 이태조가 등극하자 그를 왕사(王師)로 삼
고 “대조계종사 선교도총섭 전불심인 변지무애 부종수교 홍리보제 
도대선사 묘엄존자”라는 호를 내렸다. 이때 태조에게 유교는 인(仁)
을 말하고 불교는 자비를 가르치지만 그 작용이 하나라는 것과 백성
을 자식처럼 보살필때 백성의 어버이가 되고 나라는 저절로 잘될 
수 있음을 설법하였다. 태종 4년(1404) 4월 15일 포곡면 가실리 향
수산 백련암(白蓮庵)에서 18나한상 중 16위의 나한상이 현존한다. 
1405년 이 절을 떠난 무학대사는 금강산 진불암(眞佛庵)으로 옮겨 
78세를 일기로 입적하였다.

<참고:백련암 략사, 민족문화대백과사전>, 이인영
    목록



 
주소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