¾ÆAIμð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보내기
문화원달력
조직도
홈 >향토문화자료관>향토위인

 

최규서

이미지없음
 최규서(崔奎瑞)

<출생> 조선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해주(海州)이다. 자는 문숙(文
叔)이며 호는 간재(艮齋), 소릉(少陵), 파릉(巴陵)이다. 삼당시인으
로 손꼽히는 경창(慶昌)의 현손이며, 현감 석유(碩儒)의 아들이다.
1669년(현종 10년) 진사시에 합격하고 1680년(숙종 6)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출사하였다. 뛰어난 재주로 시명(時名)을 얻어 언
관이 되었다. 정언으로 있을 때 “서북인을 통청(通淸)하라”는 왕의 
하교에 맞서 “인문(人文)이 황폐하고 가합자(可合者)가 없다”는 논
지로 상소를 올려 논객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서인이 노소로 갈렸
을 때 나양좌(羅良佐)를 옹호하는 등 소론에 가담하였다. 1685년 지
평(持平)에 올랐고 이어서 이조좌랑, 수찬, 교리 등을 역임하였다. 
이때도 최석정(崔錫鼎)의 파직을 변호하는 등 소론의 소장으로 활
약하였다. 1689년 대사간이 되었는데 이듬해 남인에 맞서 희빈 장씨
의 왕비 책봉을 반대하기도 하였다. 그 뒤 1694년 외직으로 전라도 
관찰사로 나갔으며 이어 강화유수를 역임하고 주청부사(奏請副使)
로 청나라에 다녀오기도 하면서 부제학, 형조, 예조판서, 대제학 등 
현직(顯職)을 누렸다. 1711년 소론의 최석정 등이 삭탈관직 되고 
1716년 병신처분(丙申處分)으로 소론이 실세를 거듭하자 지중추부
사 등의 관직을 사퇴하고 어머니의 병을 이유로 고향인 광주로 내려
갔다. 이때 그는 많은 상소를 올린 것으로 유명하다.
1721년(경종 1) 소론이 득세하자 소론의 영주로서 우의정에 올랐고 
1723년에는 영의정이 되었다. 이때 노론들이 연잉군(延礽君)의 대리
청정을 추진할 때 이에 맞서 소론정권의 주역을 맡았으나, 김일경
(金一鏡)등이 신임사화를 일으킬 때 완소(緩少)로 온건하게 대처하
였고, 이어 치사(致仕)를 빌어 봉조하(奉朝賀)를 받고 일선에서 물
러나 성묘를 핑계대고 고향으로 돌아왔다. 그리하여 1724(영조즉위
년) 노론이 집권하였을 때에도 무사하였다.
1728년(영조 4) 이인좌(李麟佐)등이 밀풍군(密風君) 탄(坦)을 추대
한 무신난이 일어날 때 용인에 있으면서 이 정보를 입수하고는 80세
의 노구를 이끌고 맨 먼저 조정으로 달려와 이를 알린 다음 ‘역정포
고의(逆情布告議)’라는 토난책(討難策)을 건의하였다. 여기에서 그
는 원옥(冤獄)이 없을 것을 당부하여 완소계열을 보호하려고 하였
다. 난이 평정된 뒤 ‘일사부정(一絲扶鼎)’이라는 영조의 어필이 내려
졌고 이어 공신에 녹훈하려고 하자 이를 거절하였다. 그는 당인(黨
人)의 중심이었으나 온건하게 대처하였고, 지방관으로 나갔을 때에
는 많은 선정을 베풀었다. 특히 전라도 감사로 있을 때 선정으로 이
름이 나 사람들이 부서한(簿書閑:관청 문서가 한가하다), 공방한(工
房閑:아전들이 한가하다), 기악한(妓樂閑:기생과 풍악이 한가하다)
의 삼한(三閑)이라 불렸다고 한다.
영조의 묘정에 배향되었고 시호는 충정(忠貞)이다. 그의 시문집으
로 남겨진 것은 《간재집(艮齎集)》이 있으며, 묘소는 현재 용인군 
이동면 어비리에 위치해 있다.

<참고:숙종실록, 경종실록, 영조실록, 국조방자, 남정일록>, 최희면
    목록



 
주소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