¾ÆAIμð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보내기
문화원달력
조직도
홈 >향토문화자료관>향토위인

 

홍계희

이미지없음
 홍계희(洪啓禧)

<묘> 숙종 29(1703)~영조 47(1771) 조선 문신. 자는 순보(純甫), 호
는 담와(淡窩), 본관은 남양(南陽), 참판 우전(禹傳)의 아들. 영조 
13년(1737) 별시문과(別試文科)에 장원, 정언(正言), 수찬(修撰)을 
거쳐 1742년 북도감진어사(北道監賑御史)로 나가 공을 세우고 이듬
해 북도별견어사(北道別遣御史)가 되어 북로(北路)의 지형을 자세
히 살피고 복명(復命)하였다. 그 공으로 공조참의(工曹參議)에 특
진, 부제학(副提學)등을 지내고 영조23년(1747) 대사성에 재직 중 
서울의 유생들을 거재(居齋)시키지 않았다고 하여 파직되었다. 이
듬해 통신사(通信使)로 일본에 다녀온 후, 1749년 충청도 관찰사가 
되고 이듬해 병조판서로 균역법 실시에 노력하였다. 그 후 이조판
서, 한성부 판윤을 역임, 1757년 편집당상(編輯堂上)으로 열성지(列
聖誌)를 증보하고 왕명으로 해동악(海東樂)을 지었으며, 영조 38년
(1762) 경기도 관찰사 김한구, 윤급 등과 공모하여 나경언(羅景彦)
의 상변(上變) 사건을 일으켜 영조로 하여금 사도세자(思悼世子)를 
죽이게 하는데 가담하였다. 그 후 판중추부사로 봉조하(奉朝賀)가 
되었다. 글씨를 잘 썼다. 죽산부사로 있을 때 용인군 와사면 석천리 
소재 반계 유형원의 비문을 썼다. 정조 1년(1777) 그의 아들 술해
(述海)와 손자 상간(相簡)이 대역(大逆)혐의를 받고 사형되자 그의 
관직도 모두 추탈되었다. 시호는 문간(文簡), 묘는 모현면 일산리
에 있다.

<참고:한국인물대사전>, 노승식
    목록



 
주소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