¾ÆAIμð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보내기
문화원달력
조직도
홈 >향토문화자료관>향토위인

 

남궁씨

이미지없음
 남궁씨(南宮氏)

<열려・정려문> 안재복의 처. 14세 때 안씨문중으로 출가하여 지성
으로 시부모를 공경하였고 길쌈과 방적으로 가세를 일으켰다. 그러
던 중 뜻하지 않게 부군이 득병하여 자리에 눕게 되자 지어미된 도
리를 다하여 시탕간병 하였으나 남편의 운명을 바꿀 수는 없었다.
남편을 사별하고 난 남궁씨는 거상 중에 하루도 빠짐없이 조석상식
으로 애통하더니 마지막 탈상 파제사를 마친 후에는 한 모금의 물
도 입에 대지 않고 곡기를 끊어 마침내 남편의 뒤를 따랐다.
이 애절한 남궁씨의 열행이 일세에 자자하더니 향당이 다투어 조정
에 천거하였으므로 열려문이 내려졌다.
이로써 안기명(安基命) 집안에는 효자와 열려문이 중복되어 이웃에
서 효열의 중함이 본보기로 교훈되었다.
열려정문은 원삼면 맹리 향군마을에 전해온다.

<참고 : 삼강행실록, 내고장의 얼>, 이응준
    목록



 
주소 로고